아직도 믿음의 짝을 찾지 못했나요?
젙쉶썝 떊泥븯꽭슂

QT 나눔

제   목 창조하신 분이 책임지십니다 (시편 104:1~18) - 생명의삶
글쓴이 pwy*******
조회수 920 작성일 2018-10-18






창조하신 분이 책임지십니다 영상큐티보기

오늘의 찬양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 
(1)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 내 마음 속에 그리어볼 때 하늘의 별 울려퍼지는 뇌성 주님의 권능 우주에 찼네
후렴 : 주님의 높고 위대하심을 내 영혼이 찬양하네 주님의 높고 위대하심을 내 영혼이 찬양하네
(2) 숲속이나 험한 산골짝에서 지저귀는 저 새소리들과 고요하게 흐르는 시냇물은 주님의 솜씨 노래하도다
(3) 주 하나님 독생자 아낌없이 우리를 위해 보내주셨네 십자가에 피 흘려 죽으신 주 내 모든 죄를 대속하셨네
(4) 내 주 예수 세상에 다시올 때 저 천국으로 날 인도하리 나 겸손히 엎드려 경배하며 영원히 주를 찬양하리라
(경배와찬양 377) 
하늘 위에 주님밖에 내가 사모할 자 이 세상에 없네 내 맘과 힘은 믿을 수 없네 오직 한 가지 그 진리를 믿네 주는 나의 힘이요 주는 나의 힘이요 주는 나의 힘이요 영원히 주를 의지하리 주는 나의 힘이요 주는 나의 힘이요 주는 나의 힘이요 영원히 주를 의지하리 영원히


시편 104:1 - 104:18
1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여호와 나의 하나님이여 주는 심히 위대하시며 존귀와 권위로 옷 입으셨나이다
2 주께서 옷을 입음같이 빛을 입으시며 하늘을 휘장같이 치시며 3 물에 자기 누각의 들보를 얹으시며 구름으로 자기 수레를 삼으시고 바람 날개로 다니시며
4 바람을 자기 사신으로 삼으시고 불꽃으로 자기 사역자를 삼으시며 5 땅에 기초를 놓으사 영원히 흔들리지 아니하게 하셨나이다
6 옷으로 덮음같이 주께서 땅을 깊은 바다로 덮으시매 물이 산들 위로 솟아올랐으나 7 주께서 꾸짖으시니 물은 도망하며 주의 우렛소리로 말미암아 빨리 가며
8 주께서 그들을 위하여 정하여 주신 곳으로 흘러갔고 산은 오르고 골짜기는 내려갔나이다 9 주께서 물의 경계를 정하여 넘치지 못하게 하시며 다시 돌아와 땅을 덮지 못하게 하셨나이다
10 여호와께서 샘을 골짜기에서 솟아나게 하시고 산 사이에 흐르게 하사 11 각종 들짐승에게 마시게 하시니 들나귀들도 해갈하며 12 공중의 새들도 그 가에서 깃들이며 나뭇가지 사이에서 지저귀는도다
13 그가 그의 누각에서부터 산에 물을 부어 주시니 주께서 하시는 일의 결실이 땅을 만족시켜 주는도다
14 그가 가축을 위한 풀과 사람을 위한 채소를 자라게 하시며 땅에서 먹을 것이 나게 하셔서 15 사람의 마음을 기쁘게 하는 포도주와 사람의 얼굴을 윤택하게 하는 기름과 사람의 마음을 힘 있게 하는 양식을 주셨도다
16 여호와의 나무에는 물이 흡족함이여 곧 그가 심으신 레바논 백향목들이로다 17 새들이 그 속에 깃들임이여 학은 잣나무로 집을 삼는도다 18 높은 산들은 산양을 위함이여 바위는 너구리의 피난처로다

묵상도우미
누각(3절) 사방이 탁 트이게 다락처럼 높이 지은 집을 말한다. 
들보(3절) 칸과 칸 사이의 두 기둥을 건너지르는 나무를 이른다.

본문해설

[오늘의 말씀 요약] 
시편 기자는 위대하신 하나님을 송축합니다. 하나님은 하늘을 휘장같이 치시고, 땅에 기초를 놓으신 분입니다. 산과 골짜기, 바다와 샘을 만드신 그분이 들짐승과 가축을 먹이십니다. 포도주와 기름과 양식으로 사람에게 기쁨과 윤택과 힘을 주시고, 새와 짐승에게 거처를 주십니다.


위대하신 창조주를 송축하라 104:1~9 
창조주 하나님은 지극히 존귀하시며, 최고의 권위로 세상을 다스리십니다. 시편 기자는 하나님이 창조 사역 첫째·둘째·셋째 날에 만드신 빛, 하늘과 땅, 물(창 1장 참조) 등을 언급하며 하나님의 권능을 찬양합니다. 세상에는 자연을 신으로 숭배하는 사람도 있지만, 자연은 하나님이 만드시고 부리시는 피조물일 뿐입니다. 하나님은 그분의 권위를 드러내기 위해 자연 안에 경계를 정하시고 질서를 세우십니다. 오늘도 지구를 붙드시고 온 우주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운행하시는 분이 바로 하나님입니다. 성도는 구름, 바람과 번개 등 자연 현상을 대할 때 창조주 하나님의 능력과 위대하심을 묵상하고 송축해야 합니다. 창세로부터 하나님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만물에 분명히 알려졌기에, 그분을 찬양할 수 없다고 아무도 핑계 댈 수 없습니다(롬 1:20 참조). 

공급자이신 하나님 104:10~18 
하나님은 모든 피조물이 조화롭고 아름답게 살아갈 수 있도록 은혜를 베푸십니다. 하나님은 광야에도 물이 솟아나게 하셔서 야생 동물까지도 해갈할 수 있게 하시는 분입니다. 온 세상에 비를 내려 생태계를 유지하게 하는 이는 바알과 같은 거짓 신이 아니라, 여호와 하나님이십니다(13절; 왕상 18장 참조). 하나님은 각 생물에게 안식처도 제공하십니다. 인간 역시 필요한 모든 것을 창조 때로부터 하나님께 공급받았습니다. 하나님은 우리 육신을 위해 일용할 양식을 주실 뿐 아니라, 우리 마음에 흡족한 기쁨을 주십니다. 우리 삶의 가장 큰 필요보다 하나님은 더 크신 분입니다.
더 깊은 묵상
● 시편 기자의 묘사는 하나님의 창조 솜씨가 어떠함을 드러내나요? 온 우주와 자연을 만드시고 주관하시는 하나님을 나만의 표현으로 높여 보세요.
● 창조주 하나님이 피조물들에게 베푸시는 은혜는 어떠한가요? 공급자이신 하나님을 신뢰한다면, 부족함에 대한 나의 관점과 태도가 어떻게 바뀔까요?
오늘의 기도
해야 할 일의 목록, 여기저기서 요구되는 역할, 일상의 분주함 같은 삶의 부산함을 내려놓고 하나님만 바라보기 원합니다. 산과 바다, 구름과 바람, 햇빛과 달빛에 새겨 놓으신 하나님의 사랑을 묵상하며 찬양하기 원합니다. 하나님만으로 충분한 오늘이 되고, 일생이 되게 하소서.



출처 :  http://qt.swim.org/user_utf/life/user_print_web.php  생명의삶